다크나이트 라이즈 후기 (스포일러 주의)

다크나이트 라이즈 후기입니다.

다량의 스포일러가 함유되어있으니 조심하세요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필연적으로 다크나이트하고 비교가 될 수 밖에 없는것이

사실인듯, 배트맨 트릴로지의 완결작이기도 하고 제목조차도 다크나이트를

계승하는 다크나이트 라이즈니까...


우선 배트맨 본인의 연기는 훌륭하다. 크리스찬 베일의 연기력은 30대 배우라는것이 믿겨지지 않을만큼 관객을 끌어당긴다. 내가 생각하기에 헐리웃배우들 중에서 30대의 나이로 이런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는 베일밖에 없지 않나싶다. 아무튼, 내가 주로 써보고자 하는것은 배트맨이라는 히어로가 아니라배트맨의 대척점에 있는 빌런들에 대해서 써보고자 한다.



이번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메인 빌런은 단연 베인이다. 근육질의 베인은 단순히힘만 강한것이 아니라 두뇌또한 갖추고 있는 강력한 빌런인만큼 이번 영화에서도 상당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특히 베인이 자신의 출신지인 감옥에서 어둠만을 보다가나왔다는 설정아래에서 배트맨보다 어둠에 더 친숙한 모습을 보인다. 배트맨이 주로 사용하는 어둠속에서의 기습과 공포를 이용하는 전투방식은 베인에게 전혀 통하지 않는다. 게다가 완력으로도 배트맨은 베인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

여기서 우리는 베인을 다크나이트의 빌런인 조커와 비교할 수 밖에 없다. 조커는 자기 자신의 완력은 그리 뛰어나지 않지만 뛰어난 수완으로 배트맨을 괴롭히는 존재로써 나타난다. 특히 히스 레저 분이 열연한 조커는 싸이코패스가 무엇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줄 뿐만 아니라 조커가 가지고 있는 광기를 세밀하게 표현해낸다. 


베인은 베인 고유의 카리스마와 두뇌 그리고 완력을 보여주지만 조커와 비교 하였을때에 어딘가 조금 모자란 부분이 있다. 이는 감독이 베인이라는 메인 빌런외에도 탈리아 알 굴이라는 흑막을 보여주고 캣 우먼의 이야기를 함께 담으려 하다보니 베인의 존재감과 파괴력, 그리고 빌런으로써의 강한 능력이 조금 떨어지게 묘사되는 점이라고 생각하니 좀 아쉽다.


특히 조커는 배트맨을 자신을 완벽하게 만드는 대척점으로써 범죄를 저지르고, 그 과정에서 끊임없이 배트맨을 고뇌하게 만든다. 이는 다크나이트에서 정말 잘 묘사가 된 장면이고 다크나이트를 좀 더 깊은 성찰을 가지고 보게 만드는 계기로서 작용한다. 하지만 이번 베인은 철저히 배트맨을 유린할 뿐 배트맨 본인이 고뇌하게 만드는 역할을 크게 하지 못한다. 배트맨이 배트맨 비긴즈에서 공포를 이겨내는 방법을 배웠다면 이번 다크나이트 라이즈에서는 배트맨이 죽음에 대한 공포를 절실히 느끼고 이를 이용하는 방법을 배우게 되고 이 계기를 베인이 배트맨을 가둔 더 피트에서 마련해줄 뿐이다.

 


이렇게 빌런을 놓고 비교할때에는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하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면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놀란 감독의 참신한 시도와 해석이 돋보이는 영화였던 것 같다.


배트맨이 떡실신을 당하고 척추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게 되고, 배트맨 또한 베인이 갇혀있던 감옥인 더 피트 (The Pitt)에서 유폐를 당하게 된다. 더 피트에서 부상을 치료하고 탈출하는 과정에서 배트맨은 배트맨 비긴즈의 메인 빌런이던 라즈 알 굴의 환상을 보게 된다. 여기서 라즈 알 굴이 본래 설정에서는 라자러스 핏이라는 구덩이에서 영생을 얻고 부활한다는 설정인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이 설정을 더 피트라는 지하감옥으로 재해석하고 여기에서 라즈 알 굴의 환상을 보여주는것은 참신한 시도라고 생각한다.


이뿐만 아니라 최종보스인 탈리아 알 굴의 등장에 대해서 모두가 더 피트를 탈출한 꼬마아이는 베인일 거라고 생각할 때 감독은 실제 더 피트를 탈출한 사람은 탈리아임을 보여주며 배트맨에게 칼빵을 놓는다.

유소년기의 남자와 여자는 머리를 짧게 만들어 놓으면 구분하기 어렵다는 서술트릭을 효과적으로 사용 할 뿐만 아니라, 갑툭튀한 반전이 아닌 관객이 스스로 유추할 수 있을만한 복선을 미리 깔아놓음으로써 정말 뒤통수를 치기 위한 반전이 아니라 관객도 공감할 수 있는 어느정도의 개연성을 얻을 수는 있었다.


이뿐만 아니라 놀란감독은 이번 배트맨 트릴로지에서 사실적인 서술을 선호해왔다. 여기서 우리는 주로 배트맨의 사이드킥 역할을 하는 로빈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로빈은 보통 10대의 청소년으로 등장하는데, 사실 한 도시를 구하는 영웅자체가 비현실적이라도 그를 돕는 조력자가 10대인 것은 더더욱 비현실 적이다. 따라서 감독은 1대 로빈을 성인 경찰관으로 설정하고 스스로가 배트맨의 뒤를 따라갈 만한 인물임을 효과적으로 보여주면서 결말 장면에 의미심장한 모습을 보인다.

배트 케이브에 로빈이 찾아갔을 때, 동굴내 발판 위로 로빈이 올라간 순간 검은 거대한 발판이 위로 솟아 오른다(Rises) 그리고 다크나이트 라이즈라는 영화 제목이 나타나며 영화는 끝이 난다 이는 매우 의미심장한 장면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감독의 위트가 보이는 장면이라고 평하고 싶다.



다시한번 영화의 결말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자. 배트맨이 추구한 배트맨이 필요없는 사회를 구현하는데에 브루스 웨인은 100%성공하지 못했다고 본다. 왜냐하면 배트맨은 자신의 후계자를 필요로 하고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암시되는 후계자가 로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트맨은 영화의 끝 부분에서 고담의 진정한 흑기사로써 사람들에게 인식되고 영광스런 승리를 맛본다. 또한 베인에게 맞서 싸우는 사람들은 배트맨과 그의 동료뿐만이 아니라 고담시의 경찰들도 베인에게 함께 대항하며 이는 누가 시켜서 행동하는 것이 아닌 경찰들의 자유 의지에 의해서 범죄에 맞써 싸우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브루스 웨인이 원하던 사회로 한 발짝 고담이 다가가는 모습이며 매우 긍정적인 모습이라고 평가 할 수 있다. 


즉, 이번 배트맨 트릴로지는 굿 앤딩으로써 마무리가 지어진 것이며, 평소 놀란감독의 스타일답게 어느정도의 여운이 남는 결말로써 훌륭하게 배트맨 트릴로지의 매듭을 지었다고 생각한다.






내 개인적인 평으로는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다크나이트 라이즈도 다크나이트에 비해서 뒤떨어 지지 않지만, 전체적인 스토리의 짜임새에서 다크나이트가 조금은 우세하지 않았나싶다.

물론 다크나이트 라이즈도 잘 만든 영화이고 강력히 추천하는 영화중에 하나이다. 개인적으로 다크나이트 트릴로지는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더불어 내가 소장해야할 목록에 추가되지 않을까 싶다.

설정

트랙백

댓글

신스킨의 문제점 하나 발생

◆Notice 2012.07.24 16:40

지금 문제가 뭐냐면 말이지..

누가 글을 썼는지 몰라.

아무도 몰라

관리목록 들어가서 글쓴이를 확인해봐야해


흐미;;;


조만간 이번에 스킨 문법 손봐야겠지만, 아오... 이런거 컴공과가 하면 안되나? ㅜㅜㅜ

근데 컴공과 다 군대감 


흐규흐규

내가 잉여포텐셜이 폭발해서 뭔가 할 기운이 나면 스킨 다시 손보겠음


P.S 글쓴이 닉넴 끝에 귀찮더라도 써줍시다.



by.郭神



설정

트랙백

댓글

중요공지!!!!!!!!!!!!!

◆Notice 2012.07.18 20:15

김종민 아이디가 해킹당해서 우리 블로그에 무려 정선바카라.... 존나 민망하다....


광고글이 리젠되는 사태가 벌어졌고, 내가 김종민 아이디 임의로 팀블로그 탈퇴시켜놓았음


1. 자기 아이디 털리지 않게 조심합시다.

2. 김종민 병쉰

3. 김종민 휴가 나오면 팀블로그 복귀 시켜 줄테니 그런줄로 알고 계시길..

4. 아오 김종민 생각할수록 더 병신


설정

트랙백

댓글